사람들이 생각하는 메이드바이미

“스프레이 타입은 과거의 유물입니다. 저는 한 번도 스프레이 타입을 좋아한 적이 없습니다.”

특징 리뷰

일상에서 빈번하게 스프레이를 사용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후 휴대용 프래그런스 펜이나 고체 퍼퓸을 발견하고 하루종일 좋아하는 향기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다르게 말하면 좋아하는 향기만 즐길 수 있었던 거죠. 그러다 갑자기 “기본 향”은 유지하지만 그날그날의 기분이나 감정에 따라 프래그런스도 맞춤 제작할 수 있는 방법이 있지 않을까? 하는 의문이 떠올랐습니다. 솔직히 저는 한 사람이지만 모든 장소나 이벤트에서 같은 옷을 입지는 않으니까요.

저와 같은 생각을 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가 찾은 새로운 정보를 공유하려고 합니다. 기술적인 자료를 배우거나 기억하지 않아도 나만의 고유한 향을

스프레이 타입은 과거의 유물입니다. 저는 한 번도 스프레이 타입을 좋아한 적이 없습니다.

우연히 아침 출근 시간에 저를 만나는 분들은 핸드백에 손을 넣어 펜을 꺼내고 목에 문지르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그 다음에는 점심을 먹고 나서 한 번, 퇴근길에 다시 한번 같은 행동을 반복하죠. 하지만 실제로 퍼퓸이 남긴 자국은 보이지 않습니다. 새로운 형태의 프래그런스는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에 잘 어울립니다. 향을 분사하는 스프레이 타입이 아니라 피부에 직접 프래그런스를 바르는 방식이죠.

다른 사람들처럼 저도 같은 퍼퓸을 사용한 누군가와 만나고 싶지는 않습니다. 저만을 위한 프래그런스를 찾아 헤맸죠. 하지만 스프레이 타입은 2가지 프래그런스를 조합할 수는 있지만 흥미롭지도 다양하지도 않아요.

제가 발견한 놀라운 퍼퓸을 소개하겠습니다. 펜이나 고체 퍼퓸 또는 고체 오일이 아닌 퍼퓸 팔레트입니다. 메이드바이미에서 출시한 제품이죠. 나만의 프래그런스를 만들 수 있는 메이드바이미 프래그런스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절대 거부할 수 없을 거예요!

제가 좋아하지 않는 걸 말씀드릴게요. 전 백화점에서 구매한 퍼퓸 보틀이 마음에 들지 않아요. “스프레이” 타입이라 그런데, 거대한 구름처럼 여기저기 흩날리고 다니는 느낌이에요. 양을 조절할 수도 없죠. 너무 과한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나중에 다시 스프레이할 생각이라면 특히 더 그렇죠. 가장 큰 문제점은 다른 사람들도 같은 향을 사용한다는 거예요. 그러다 얼마 전에 놀라운 제품을 발견했어요. 메이드바이미라는 퍼퓸인데 메이크업 팔레트처럼 매력적인 컬러의 케이스로 출시되죠. 하지만 메이크업 팔레트가 아니라 퍼퓸이에요.

어떻게 사용할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손가락으로 향기를 레이어링할 수 있어요. 직관에 따라 컬러를 자유롭게 블렌딩하는 거죠. 설레는 기분이 든다면 밝은 컬러를, 그리고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다크 컬러를 사용해보세요. 온 몸 구석구석에 다양한 향기를 더할 수도 있답니다. 귀 뒤나 머리카락에도 바를 수 있죠. 원한다면 어디든 제약 없이 사용하세요. 가장 큰 장점은 컬러가 피부나 옷에 자국을 남기지 않는다는 거예요. 하지만 눈부신 빛을 더해줘서 겉으로 드러나는 상체 부분에 바르면 반짝임을 더할 수 있어요.

케이스는 플라스틱이 함유되지 않아 재활용할 수 있고, 퍼퓸에도 파라벤과 알코올이 함유되어 있지 않아요.

오직 나만을 위한, 저에게는 완벽한 새로운 형태의 퍼퓸이랍니다. 메이드바이미는 당신이 만든 메이드 바이 퍼퓸입니다.

일상에서 빈번하게 스프레이를 사용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후 휴대용 프래그런스 펜이나 고체 퍼퓸을 발견하고 하루종일 좋아하는 향기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다르게 말하면 좋아하는 향기만 즐길 수 있었던 거죠. 그러다 갑자기 “기본 향”은 유지하지만 그날그날의 기분이나 감정에 따라 프래그런스도 맞춤 제작할 수 있는 방법이 있지 않을까? 하는 의문이 떠올랐습니다. 솔직히 저는 한 사람이지만 모든 장소나 이벤트에서 같은 옷을 입지는 않으니까요.

저와 같은 생각을 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가 찾은 새로운 정보를 공유하려고 합니다. 기술적인 자료를 배우거나 기억하지 않아도 나만의 고유한 향을

스프레이 타입은 과거의 유물입니다. 저는 한 번도 스프레이 타입을 좋아한 적이 없습니다.

우연히 아침 출근 시간에 저를 만나는 분들은 핸드백에 손을 넣어 펜을 꺼내고 목에 문지르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그 다음에는 점심을 먹고 나서 한 번, 퇴근길에 다시 한번 같은 행동을 반복하죠. 하지만 실제로 퍼퓸이 남긴 자국은 보이지 않습니다. 새로운 형태의 프래그런스는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에 잘 어울립니다. 향을 분사하는 스프레이 타입이 아니라 피부에 직접 프래그런스를 바르는 방식이죠.

다른 사람들처럼 저도 같은 퍼퓸을 사용한 누군가와 만나고 싶지는 않습니다. 저만을 위한 프래그런스를 찾아 헤맸죠. 하지만 스프레이 타입은 2가지 프래그런스를 조합할 수는 있지만 흥미롭지도 다양하지도 않아요.

제가 발견한 놀라운 퍼퓸을 소개하겠습니다. 펜이나 고체 퍼퓸 또는 고체 오일이 아닌 퍼퓸 팔레트입니다. 메이드바이미에서 출시한 제품이죠. 나만의 프래그런스를 만들 수 있는 메이드바이미 프래그런스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절대 거부할 수 없을 거예요!

제가 좋아하지 않는 걸 말씀드릴게요. 전 백화점에서 구매한 퍼퓸 보틀이 마음에 들지 않아요. “스프레이” 타입이라 그런데, 거대한 구름처럼 여기저기 흩날리고 다니는 느낌이에요. 양을 조절할 수도 없죠. 너무 과한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요? 나중에 다시 스프레이할 생각이라면 특히 더 그렇죠. 가장 큰 문제점은 다른 사람들도 같은 향을 사용한다는 거예요. 그러다 얼마 전에 놀라운 제품을 발견했어요. 메이드바이미라는 퍼퓸인데 메이크업 팔레트처럼 매력적인 컬러의 케이스로 출시되죠. 하지만 메이크업 팔레트가 아니라 퍼퓸이에요.

어떻게 사용할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손가락으로 향기를 레이어링할 수 있어요. 직관에 따라 컬러를 자유롭게 블렌딩하는 거죠. 설레는 기분이 든다면 밝은 컬러를, 그리고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다크 컬러를 사용해보세요. 온 몸 구석구석에 다양한 향기를 더할 수도 있답니다. 귀 뒤나 머리카락에도 바를 수 있죠. 원한다면 어디든 제약 없이 사용하세요. 가장 큰 장점은 컬러가 피부나 옷에 자국을 남기지 않는다는 거예요. 하지만 눈부신 빛을 더해줘서 겉으로 드러나는 상체 부분에 바르면 반짝임을 더할 수 있어요.

케이스는 플라스틱이 함유되지 않아 재활용할 수 있고, 퍼퓸에도 파라벤과 알코올이 함유되어 있지 않아요.

오직 나만을 위한, 저에게는 완벽한 새로운 형태의 퍼퓸이랍니다. 메이드바이미는 당신이 만든 메이드 바이 퍼퓸입니다.